mask mask mask


  1. page2018년 1분학기 프로그램

  2. page2017년 4분학기 프로그램

  3. page2017년 3분학기 프로그램

  4. page2017년 2분학기 프로그램

  5. page2017년 1분학기 프로그램

  6. page2016

  7. page2015

  8. page2014

  9. page2013

  10. page2012

  11. page2011

  12. page2010

  13. page2009

  14. page2008

  15. page2007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How to visit us:
Directions in English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최근 글

최근댓글

[일상생활의 혁명]
[사건의 정치]
[영화와 공간]
[집안의 노동자]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
[산촌]
[제국의 게임]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예술인간의 탄생]
counter
[인문] 리버럴 아츠(liberal arts)의 향연 : 주디스 버틀러 등 8명의 사상가와 함께 떠나는 사유여행 - 자기계발, 프랜차이즈, 감정노동, 통섭, 종교, 그리고 정의론과 불확실성
   
강사 이인
개강 2015년 4월 6일부터 매주 월요일 저녁 7시30분 (8강, 140,000원)
강의큐레이터(쿠쿠) 
 
강좌취지
미국은 지구마을에서 가장 뜨거운 나라입니다. 부유함의 상징으로서 이민 가고 싶은 욕망을 자극하지만 전 세계에 폭력을 일삼으며 혐오감을 부추기지요. 전쟁부터 자본 권력까지, 성차별부터 인종 갈등까지, 불평등부터 종교 문제까지 인류가 끌어안고 있는 온갖 고통들이 미국엔 득시글합니다. 그래서 그 안에서는 홧홧한 사상들이 불거지죠.
미국에서 빚어낸 알짜배기 생각들을 만납니다. 실용주의가 밑바탕에 깔린 미국답게 미국의 사유들은 뜬구름 잡는 것처럼 느껴지지 않고 우리의 삶에 착착 와 닿지요. 더구나 한국은 미국의 영향을 크게 받는 사회라서 미국의 사유들은 바로 지금 이곳을 돌아보게 해줍니다. 미국 인문학을 만나면 나의 삶을 좀 더 이해하게 되지요.
최첨단 과학기술부터 깊이 있는 인문학까지 미국의 등줄기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 등줄기를 타고 미국의 정신을 여행합니다. 겨우내 움츠러들던 삶에 신선한 자극을 주며 정신의 기지개를 켜는 소중한 시간을 마련합니다.
 
1강 미키 맥기 – 그동안 우리는 자기계발에 몰두했지만 인생은 별로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그렇다면 막무가내로 자기계발에 열중할 게 아니라 자기계발이 뭔지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요? 미국의 사회학자 미키 맥기는 before와 after를 비교하는 성형수술에 자기계발을 비유하지요. 자아를 빠르게 변화시키려다 부작용에 시달리는 우리를 돌아봅니다.

2강 조지 리처 – 자신만의 특색과 분위기가 있었던 홍대조차도 어느새 프랜차이즈들로 범벅입니다. 지구의 어느 곳이든 사람이 모인다 싶으면 어김없이 프랜차이즈가 들어서고 있지요. 사회학자 조지 리처는 맥도날드화되어 가는 사회를 분석합니다. 맥도날드처럼 번져가는 것이 왜 문제가 되는지 프랜차이즈가 되어가는 홍대거리에서 조지 리처의 논의를 뒤따라 가봅니다.
 
3강 앨리 러셀 혹실드 – 요새 다들 ‘감정노동’이란 말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감정노동자죠. 꼭 서비스 직업이 아니더라도 직장과 가정에서 알게 모르게 감정노동을 하고 있으니까요. 사회학자 앨리 러셀 훅실드는 일찍이 감정노동이란 개념을 만들고 연구했습니다. 감정노동을 통해 세상이 어떻게 변해가고 우리의 감정이 어떻게 되고 있는지 그 여파를 같이 생각합니다.
 
4강 에드워드 오스본 윌슨 – 처음엔 무척이나 낯선 언어였던 통섭이 요즘엔 심심치 않게 들립니다. 자신만의 학과를 넘어서 다른 학과와 연계하고 교류하는 움직임도 늘어났고요. 그렇지만 여전히 통섭은 가깝게 와 닿지는 않습니다. 왜 통섭이 중요할까요? 통섭을 처음으로 제안한 생물학자 에드워드 윌슨은 인문학과 자연과학이 만나면 인간과 세상을 좀 더 잘 이해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5강 라인홀드 니버 – 라인홀드 니버는 기독교 신앙을 바탕으로 현실을 비판하고 더 나은 사회가 되도록 자극한 신학자입니다. 개개인은 똑똑하지만 집단을 이루게 되면 형편없어지는 현상을 파고들면서 인간에 대한 인식의 폭을 넓히지요. 세상을 자신이 믿고 싶은 대로 바라보지 않고 현실을 냉철하게 꿰뚫어본 라인홀드 니버를 통해 불편한 진실들과 만납니다.
 
6강 존 롤스 – 정치철학자 존 롤스는 현실과 부딪히면서 정의를 확립하고자 사유했습니다. 그 결과 정의론이라는 대작을 써내죠. 공정으로서의 정의를 내세우면서 사회 약자를 헤아리는 원칙이 지켜져야만 정의라고 존 롤스는 차근차근 설명합니다. 어떻게 하면 우리가 자존감을 갖고 인간답게 살 수 있는지를 뜨겁게 고민하며 한 시대를 뒤흔들었던 철학을 만납니다.
 
7강 리처드 로티 – 과연 나라를 사랑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애국과 충성은 왠지 고리타분하고 벽창호 같은 사람들의 용어 같은데, 철학자 리처드 로티는 세상이 정말 나아지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비판만 할 게 아니라 애국과 충성을 통해 더 나은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목청을 돋웁니다. 정말 사람들과 함께 변화하길 원한다면 귀 담아 들을 만한 참신한 이야기를 리처드 로티가 풀어놓지요.
 
8강 주디스 버틀러 – 우리는 안정을 얻고자 무지하게 애를 쓰지만 갈수록 인생은 불확실해집니다. 끊임없이 사고는 터지고 우리는 무기력해진 채 상처를 받을까봐 조마조마해 합니다. 폭력이 들끓고 인간의 취약성이 적나라하게 노출되는 시대에 철학자 주디스 버틀러는 슬픔과 상실을 통해 새로운 ‘우리’를 고민합니다. 폭력의 악순환을 끊어내는 성찰과 윤리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강사소개
현대철학을 중심으로 공부하고 있으며, 인문학이 지금 우리에게 무슨 의미가 있으며 어떤 쓸모가 있을지 궁리를 한다. 전문화되고 어려운 인문학이 아닌 깊이 있되 누구에게나 와 닿는 인문학을 하려 한다. 인문학의 민주화를 모색하면서 꾸준히 글을 쓰고 강의하고 있다.
지금까지 생각을 세우는 생각들혼자일 땐 외로운, 함께일 땐 불안한사랑할 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을 냈고, 청춘에 대한 책을 여러 책을 냈다. 곧 두 권의 책이 더 나온다. blog.ohmynews.com/specialin

참고문헌
미키 맥기, 『자기계발의 덫』, 김상화 옮김, 모요사, 2011.
조지 리처, 『맥도날드 그리고 맥도날드화』, 김종덕 옮김, 시유시, 2003.
앨리 러셀 혹실드, 『감정노동』, 이가람 옮김, 이매진, 2009
에드워드 오스본 윌슨, 『통섭』, 최재천, 장대익 옮김, 사이언스북스, 2005
라인홀드 니버, 『도덕적 인간과 비도덕적 사회』, 이한우 옮김, 문예출판사, 2004
존 롤스, 『정의론』, 황경식 옮김, 이학사, 2003
리처드 로티, 『미국 만들기』, 임옥희 옮김, 동문선, 2003
주디스 버틀러, 『불확실한 삶』, 양효실 옮김, 경성대학교출판부, 2008

★ 수강신청 방법 : 수강신청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 [생태] 2015년 2분학기 곡성 다지원 프로그램: 치유의 채록시 읽기 (강의 : 김재형) 하은 2015.03.06 538
12 [정치경제] P2P 사회 : 디지털혁명 시대의 이행전략 (1) (강사 장훈교) secret 하은 2015.03.04 244
11 [영화] 불가능한 연인들의 유토피아 (강사 김성욱) 하은 2015.03.04 1580
10 [정치경제] 빚쟁이들의 사회 : 속박인가 상호의존인가? 파국인가 가능성인가? (강사 권범철) 하은 2015.03.04 620
9 [정치철학] 안또니오 네그리의 『제국』 읽기 : 신자유주의에 대항하는 새로운 세계질서의 구축 (강사 임경석) secret 하은 2015.03.04 242
8 [미학] 예술인간의 탄생 : 예술가에서 예술인간으로 (강사 이름) 하은 2015.03.04 763
7 [철학] 앙리 르페브르와 『공간의 생산론』 (강사 조명래) 하은 2015.03.04 1135
6 [사회학] 검색되지 않을 자유 : 디지털 중세기의 한복판에서 (강사 임태훈) 하은 2015.03.02 608
5 [미학] 현대 예술의 시원: 마르셀 뒤샹 (강사 전선자) 하은 2015.03.02 422
4 [문학] 꽃피는 봄날을 시로 쓰자! (강사 오철수) 하은 2015.03.02 597
3 [문학] 욕망의 소설 창작 ― 명작을 통한 소설 창작하기 (강사 김광님) 하은 2015.03.02 2114
2 [젠더 연구] 프로이트 라캉 이론을 통해 서양 의복의 젠더 읽어 보기 (강사 이명희) file 하은 2015.03.02 728
» [인문] 리버럴 아츠(liberal arts)의 향연 : 주디스 버틀러 등 8명의 사상가와 함께 떠나는 사유여행 - 자기계발, 프랜차이즈, 감정노동, 통섭, 종교, 그리고 정의론과 불확실성 (강사 이인) 하은 2015.03.02 743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