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욕망의 소설 창작 ― 2016 신춘문예당선작품 감상을 통한 소설 창작하기 (일 7시) (강사 김광님)

by 김정연 posted Mar 04,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설.jpg






[문학] 욕망의 소설 창작 ― 2016 신춘문예당선작품 감상을 통한 소설 창작하기

강사 김광님
개강 2016년 4월 10일부터 매주 일요일 저녁 7시 (8강, 180,000원)
 
강좌취지
인간의 삶에서 가장 보편적이고 필수적인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언어이다. 사회적인 삶을 가능케 하는 기본 도구로 감흥을 전달하고 의사를 표시하는 것이다. 같은 말이라도 소설의 언어는 다르다. 소설 쓰기는 더 이상 꿈이 아니다. 꿈을 지연시키고 싶은가? 꿈을 이루겠다고 벼르는 과정을 통해 마침내 꿈은 이루어진다. 소설 창작의 욕망은 소설가의 글을 통해 부풀어간다. 욕망은 모방한다. 소설을 쓰려는 욕망을 실현하려 다른 작가의 소설을 읽고 감상한다. 최근 2016신춘문예 당선작품을 골라 합평한 뒤 수강생의 글을 합평하는 방식이다. 작품 합평 때 문학이론을 함께 공부하여 소설 습작에 보다 도움을 주도록 한다. 
  
1강 경향신문 - 이채현, 「사랑 때문에 죽은 이는 아무도 없다」
2강 동아일보 - 이수정, 「자연사박물관」
3강 문화일보 - 최정나, 「전에도 봐놓고 그래」
4강 서울신문 - 김현경, 「핀 캐리(pin carry)」
5강 세계일보 - 김갑용, 「슬픈 온대」
6강 조선일보 - 원재운, 「상식의 속도」
7강 중앙일보 -이재은, 「비 인터뷰
8강 한국일보 - 조선수, 「제레나폴리스
 
참고문헌
『2016 신춘문예당선소설집』, 《한국소설가협회》
 
강사소개
충남 금산에서 태어났으며 중앙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2011년 『21세기문학신인상-「자귀나무 울음」』으로 등단해 발표한 소설로는 「오소리」, 「우파루파의 예언」, 「엄마견」, 「석류송(石榴頌)」, 『기억의 채집』, 『시실리 연가』『숲의 망창網窓』 『러브체인』, 소설집으로 『우파루파의 예언』 이 있다. 『2013 신예작가』『2014 신예작가』에 글이 선정되었다. 전 중앙대 연극학과, 명지전문대 문예창작학과 출강.

★ 수강신청 방법 : 수강신청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Article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