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k mask mask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How to visit us:
Directions in English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최근 글

최근댓글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
[피와 불의 문자들]
[정동정치]
[전쟁이란 무엇인가]

[정치 실험]

[노예선]

[부채 통치]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문학의 역사(들)]
[일상생활의 혁명]
[사건의 정치]
[영화와 공간]
[집안의 노동자]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
[산촌]
[제국의 게임]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예술인간의 탄생]
counter

43e8a6168c1d442055122650d4876c2c.jpg

네그리 등 좌파 학자들의 선언…월가 점령 회의론에 반박


ㆍ“약탈적 질서에 저항해 공통의 목표 실현”


‘월가 점령’ 시위(사진)가 지난 17일로 1주년을 맞았다. 일부 시위대가 1주년을 기념해 맨해튼의 뉴욕증권거래소 점령을 시도했으나 별다른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떠들썩했던 언론도 조용하다. ‘그 많던 점거자들은 모두 어디 갔나’라는 냉소가 들릴 법도 하다. 많은 좌파 지식인들은 쉽게 절망에 빠지거나 ‘점령 시위는 중산층들이 지위 유지를 위해 나선 것’(슬라보예 지젝)이라는 공격까지도 서슴지 않는 상황이다.

이탈리아의 세계적 좌파 정치학자인 안토니오 네그리와 마이클 하트 미국 듀크대 교수가 내놓은 <선언>(갈무리)은 그런 냉소와 허무에 대한 하나의 응답이다. 지난해 내내 벌어진 전 지구적인 민중의 연쇄 봉기를 면밀하게 살펴 온 이들은 ‘점령’ 시위 전후에 벌어진 역사적 사건들을 좀 더 넓고 깊게 꿰어 보자고 주문한다. 튀니지에서 벌어진 ‘재스민 혁명’에서부터 시작해 이집트, 리비아를 거쳐 포르투갈, 스페인, 그리스, 그리고 미국 월가에 이르기까지 장소만큼이나 다양한 양상을 보인 ‘봉기’들을 하나의 차원으로 보자는 것이다.

어떻게 ‘낡은 독재체제에 대한 저항’과 ‘1%의 탐욕에 대한 저항’이 같은가. 네그리는 “북아프리카에서 발견되는 기만적이고 잔인한 억압체제는 신자유주의의 전지구화가 시장에 가져온 끔찍한 변형들, 실업·불안정노동·복지파괴 등과 연관된 것”이라고 진단한다. 결국 청년실업과 종속·빈곤이 배후에 놓인 아랍의 봉기는 유럽의 저항 운동과 다를 바 없으며, 현 시기의 약탈적인 질서에 맞서 새로운 민주주의를 개척하려는 움직임이었다는 분석이다.

하트는 미국 독립선언서를 기초한 토머스 제퍼슨을 재해석해 이 같은 봉기의 의미를 되짚는다. 보통 혁명이 일어난 뒤에도 ‘인민의 자치와 민주주의를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는 계속 문제가 된다. 레닌은 억압적 국가기구가 인민을 훈련시킬 수 있다고 봤다. 이는 당 같은 혁명주체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다른 많은 주장에서도 반복된다. 그러나 제퍼슨은 헌법이 주기적으로 봉기를 통해 재구성돼야 하며, 이 과정에서 인민들은 스스로 민주주의와 자치 능력을 학습한다고 말한다. 그렇기에 하트는 지금, 현재, 여기에서 참여와 봉기를 실천하고 있는 인민들이 어떻게 진화하는지를 주목해야 한다고 본다. 2011년에 벌어진 사건들은 바로 ‘20년에 한 번’은 봉기가 반복된다는 제퍼슨의 생각을 입증했다.

책은 현시점에서 네 가지 종류의 사람들이 존재한다고 말한다. 과거에 노동자들이 자신이 생산한 가치를 ‘착취’당했다면 오늘날 금융자본주의는 노동자에게 ‘채무’를 주고 삶 자체를 저당잡는다. 바로 ‘빚진 사람들’이다. 미디어에 예속되고도 주체적이라 생각하는 ‘미디어 된 사람들’, 불안을 감당하지 못해 국가기구에 몸을 내맡기는 ‘보안된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이 억압구조에도 사람들의 정치행동을 거세시키는 대의장치는 ‘대의된 사람들’을 만들어낸다. 

네그리와 하트는 이 사람들이 빚을 ‘자발적 상호의존’으로, 미디어를 ‘제각기 생산하는 진리’로, 안전을 ‘두려움 없는 삶’으로 바꾸고, 나아가 독자성을 가진 개인들로 구성된 ‘다중’이 자발적 참여로 ‘공통적인 것’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말한다. 멀게 보이지만 멀지 않다. 지도자를 거부하고, 수평적 의사결정과 참여로 진행된 ‘월가 점령’ 시위를 비롯해 무수한 ‘봉기’에서 이미 실현됐다는 것이다.

2012년 9월 19일
경향신문
황경상 기자

원문 링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09182121555&code=9602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다중지성의 정원이 7월 3일 개강합니다! 하은 2017.06.05 64
공지 ★☆ 다지원 아나바다 장터! 에어워셔, 네스프레소 커피머신 필요하신 분! ☆★ file 하은 2015.08.30 4438
27 [현장 영상] 『절대민주주의』 출간 기념 집단 서평회 하은 2017.08.12 18
26 토요일 저녁 7시! 전명산 선생님의 "블록체인 혁명과 직접민주주의" 2 하은 2017.07.20 142
25 내일 저녁 7시! 박이은실 선생님의 "온전한 시민권, 참여동등권, 그리고 기본적인 소득" 하은 2017.07.14 32
24 초대합니다! 『절대민주주의』 출간기념 집단 서평회 (7/29 토 2시) 하은 2017.07.12 22
23 [강좌] 다시 문제는 민주주의다! (박이은실, 조정환 외) 하은 2017.07.05 13
22 [현장 영상] 『신정-정치』 출간기념 윤인로 선생님 강연 (2017.4.23. 2시 다중지성의 정원) 하은 2017.05.27 15
21 [새책] 조정환의 『절대민주주의』 ― 신자유주의 이후의 생명과 혁명 하은 2017.05.17 9
20 톺아보기 제1회 ― 유채림 작가의 『넥타이를 세 번 맨 오쿠바』(사회자 조정환, 2016년 8월 13일 토요일 저녁 7시, 다중지성의 정원 지하 강당) 하은 2016.08.16 170
19 [7월1일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6년 3분학기가 7월 1일 개강합니다~! 하은 2016.06.06 113
18 다중지성의 정원의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에 참가하세요! 김정연 2016.05.03 127
17 다중지성의 정원의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에 참가하세요! file 김정연 2016.05.03 83
16 다중지성의 정원 2016년 2분학기가 4월 4일 개강합니다~! 하은 2016.03.06 122
15 다중지성의 정원 2016년 1분학기를 시작합니다! - 폴라니, 바흐친, 버틀러, 메를로-퐁티, 플라톤, 홉스 등 하은 2015.12.18 600
14 [평화나눔 아카데미 20기] '나 하나의 혁명'을 위한 지혜의 길찾기! 10주 연속 강연에 초대합니다 걸음걸음 2013.02.21 571
13 [10/6] 조정환의 인지자본주의 읽기 세미나 후 강좌에 초대합니다. file 돌민 2012.09.25 513
» [경향신문] 네그리 등 좌파 학자들의 선언…월가 점령 회의론에 반박 - 새책『선언』서평입니다. file 오정민 2012.09.19 493
11 [새책] 월스트리트를 점거하라 봉기 1주년 기념! 네그리와 하트의 『선언 』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오정민 2012.09.17 501
10 다중지성의 정원 3분학기 세미나 안내입니다. 2 돌민 2012.06.21 1009
9 [펌/한겨레] “노동가치론 폐기를”-“마르크스주의 몰이해” - 『인지자본주의』 논쟁 오정민 2012.03.28 653
8 <인지와 자본> 저자 조정환 선생님의 특별강연에 초대합니다! (1/28(토) 오후2시) file 오정민 2012.01.09 2601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