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k mask mask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How to visit us:
Directions in English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최근 글

최근댓글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
[산촌]
[제국의 게임]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예술인간의 탄생]
counter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B%B3%B4%ED%86%B5%EC%82%AC%EB%9E%8C_%EC

 

강의소개

단지 글을 잘 쓰고 싶다며 강의를 수강하려는 분들에겐 지나치게 실용적인 글쓰기 강의가 될 수 있습니다. 이 수업에서 여러분은 “종이 위에 여러분의 상상력을 마음껏 펼치세요” 같은 이야기가 아니라 “저 문장에서 ‘훨씬’을 ‘정말’로 고치니 어감이 부드러워졌네요.”, “문장마다 쓴 ‘그래도’, ‘그런데’, ‘하지만’을 걷어내니 이제 좀 글맛이 사네요” 같은 말을 더 자주 듣게 될 겁니다. 그러니 짧은 소설이든, 자소서든 당장 써야 할 글이 분명한 분들이 수강하시면 더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거예요.


강사의 말

안녕하세요. 『보통 사람의 글쓰기』의 저자 이준기입니다. 글쓰기. 참 어렵죠? 문장에 마침표 하나 찍기 힘들고, 기껏 쓴 문장도 재차 읽어보면 성에 차지 않고, 그렇게 한참을 쓰다보면 ‘너무 성급하게 글쓰기를 시작한 거 아닐까’, ‘재능이 부족한 거 아닐까’ 생각하며 노트북을 접게 되죠? 그렇다면 여러분에겐 ‘영감’이나 ‘재능’이 아니라 ‘노련함’이 부족한 거예요. 글쓰기는 예술이 아니에요. 그저 기술입니다. 나무를 깎아 선반을 조립하는 것처럼 단어를 다듬어 문장을 엮는 행위에요. 좋은 작가들은 한 단어를 적고, 사전을 검색하고, 보다 정확한 말이 없는지 찾아보고, 고치고, 읽고, 다시 사전을 뒤적거리는 일을 반복합니다. 이 무모하리만치 더디고 지난한 노동에는 재능이 아니라 ‘성실함’과 ‘노련함’이 필요합니다. 여러분에게 글쓰기가 힘들다면, 그저 ‘요령’이 부족한 거예요. 다행입니다. 타고나는 재능과 다르게 그 요령이란 거 그저 배우면 되는 거잖아요.


강의대상

· 자신의 생각이나 느낌을 정확한 언어로 전달하고 싶은 분
· 에세이부터 SNS 쪽글까지, 종류에 관계없이 일정 수준 이상의 글을 쓰고 싶은 분
· 추상적이고 두루뭉술한 방법론이 아니라 실제적이고 실용적인 문장론을 배우고자 하는 분
· 문장을 길게 늘여 쓰는 습관을 고치고 싶은 분
· 이미 써 놓은 글의 완성도를 한 단계 끌어올리고 싶은 분


커리큘럼

1강
 글쓰기의 원칙 #1 정확하게 써라
 정확하게 쓰려면 어떻게 써야 하며, 정확하게 쓰기 위해선 무엇을 고려해야 하는가?
‣ 문장의 실제 #1
– 작가들의 글을 분석해 보고, 정확한 글쓰기를 위한 실제적인 요령들을 살펴보자
– 5주에 걸쳐 완성하고픈 글 한 편을 소개하기

 

2강
글쓰기의 원칙 #2 간소하게, 부디 간소하게 써라
 문장 성분별로 간결한 글쓰기를 방해하는 나쁜 글쓰기 습관들을 살펴보자
‣ 문장의 실제 #2
 ─ 이 주의 문장 브리핑. 각자 자기가 쓰고 있는 글에서 잘 풀리지 않는 문장들을 선별해 발표하고, 그간 배운 내용들을 토대로 바람직한 해결책을 다함께 모색해 보자.

 

3강
 글쓰기의 원칙 #3 구체적으로 적고 감각적으로 표현하라
 구체적인 글쓰기를 방해하는 ‘그물코가 넓은 표현들’엔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자
‣ 문장의 실제 #3
 ─ 묘사하고자 하는 대상을 밝히지 않은 채, 그 대상을 감각적으로 표현하는 글을 써 보자.

 

4강
 글쓰기의 원칙 #4 적게 쓰며 많이 이야기하라
 최소의 면적에 최대의 의미를 담는 요령을 알아보자
‣ 문장의 실제 #4
 ─ 이 주의 문장 브리핑

 

5강
 상식 밖의 글쓰기
 글쓰기를 방해하는 각종 상식들을 살펴보고, 정확한 글쓰기를 위한 바람직한 자세를 살펴보자
‣ 문장의 실제 #5
 ─ 이 주의 문장 브리핑


강사소개 : 이준기

1988년 여름 인천에서 태어났다. 중앙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08년 여름부터 학보사 기자 생활을 시작해 2015년 봄까지 신문에 글을 쓰고 글쓰기를 가르쳤다. 소설을 전공하지만 『다시 읽는 백석 시』 집필에 참여할 만큼 시를 좋아한다. 하루에 10시간 · 주 6일 글쓰기, 60번 이상 퇴고를 원칙으로 더디게 글을 쓴다. 보통 사람들에게 보탬이 되는 글을 쓰고 싶어 『보통 사람의 글쓰기』를 썼다.

==============================================

 

* 수강기간: 2017.03.21 ~ 04.18 (총 5회, 화요일 저녁 7:30 ~ 9:30)
* 수강장소: 엑스플렉스 (신촌역 8번출구 도보 5분거리)
* 자세한 사항 안내 및 신청

https://goo.gl/gikWW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다중지성의 정원이 7월 3일 개강합니다! 하은 2017.06.05 8
공지 ★☆ 다지원 아나바다 장터! 에어워셔, 네스프레소 커피머신 필요하신 분! ☆★ file 하은 2015.08.30 3800
3033 [5.19 ~ 5.21] 우리 시대의 새로운 화두, 인지와 자본 심포지엄에 초대합니다! file 성용 2011.05.11 18836
3032 2009년 11월 15일 오픈합니다. 루드 2009.11.13 9466
3031 [녹색연합] 시민강좌 - 핵위기 시대, 우리의 선택은? 3월 21일 file 소남 2011.03.19 6305
3030 책으로 보는 중동 혁명 책갈피 2011.03.18 5566
3029 [교수신문_화제의 책]『플럭서스 예술혁명』, 21세기 혁명적 아방가르드의 가능성을 질문하다 / 최익현 기자 1 오정민 2011.03.15 5551
3028 2011년 한국철학사상연구회 철학 강좌 안내 한철연 2011.03.14 5446
3027 인디다큐페스티벌에서 '반핵영화' <야만의 무기>를 만나세요~ file 신갈나무 2011.03.17 5327
3026 [아트선재센터] 4.1 강연 "창조자로서의 큐레이터 The Curator as Creator" / 4th Art Lecture at Artsonje 아트선재센터 2011.03.11 5227
3025 크로포트킨 : 사랑이 아니라 연대를! (강사 박성관) - 이번주 토요일 저녁 7시 30분! 루드 2010.10.12 5216
3024 <수유너머R> 인문학도를 위한 사진강좌- 요셉쿠델카 그 진정성의 사진 수유너머R 2011.03.11 5010
3023 『플럭서스 예술혁명』 출간 기념 저자 특별 강연 안내입니다! 성용 2011.03.11 4940
3022 [펌] 3월 27일(일) 스탑크랙다운밴드의 인권씨앗 살리기 콘서트에 초대합니다. 게스트 2011.03.09 4934
3021 평화와 통일 대학생 프로그램을 소개해요~ (김연철,김근식 등/아카데미,국제교류,국토순례 등) file 농작물 2011.03.18 4932
3020 [한철연 철학강좌] "오늘의 정치철학"(3월 27일 개강) 한철연 2011.03.21 4823
3019 생활창작공간 '새끼' 3월 강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프리마켓 2011.03.08 4639
3018 영상글밭 사하 과학 기획세미나 안내 세이렌 2011.03.21 4505
3017 대안연구공동체의 인문학강좌를 소개합니다. 대안연구공동체 2011.03.14 4352
3016 더 플레이 라운지 앗녀울 2011.03.13 4335
3015 [아트앤스터디] 클래식, 그 300여년 간의 장구한 역사 - 정윤수 '클래식, 시대를 듣다' file poulou 2011.03.16 4247
3014 홍대 앞에 무슨 일이 1 days 2009.12.13 41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2 Next
/ 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