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k mask mask


찾아오시는 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How to visit us:
Directions in English

메일보내기(daziwon@gmail.com)

연락처: 02-325-2102
계좌: 479001-01-179485
(국민/조정환)

mask
최근 글

최근댓글

[기호와 기계]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
[절대민주주의]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신정-정치]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로지스틱스]
[잉여로서의 생명]
[전쟁론 강의]
[전쟁론]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가상과 사건]
[예술로서의 삶]
[크레디토크라시]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마이너리티 코뮌]
[정동의 힘]
[정동 이론]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9월, 도쿄의 거리에서]
[빚의 마법]
[산촌]
[제국의 게임]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예술인간의 탄생]
counter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70812819.jpg
 
『 815 서울역사영화제』에서 알려 드립니다!! 
 
역사영화발전소입니다. 저희 역사영화발전소에서는 내년 2018년부터 정식개막하는 "서울역사영화제"를 준비하면서 이의 방향과 내용을 미리 다져보는 의미로 오는 8월 14일, 15일 양일간 서울아트시네마에서 <815 서울역사영화제> 프레페스티벌을 아래와 같이 무료 행사로 개최합니다. 
 
■ 기획 의도
 
2018년 역사영화를 테마로 서울역사영화제 1회 개최를 준비하면서, 2017년 8월14~15일 이틀간, 815 해방기를 다룬 한, 중, 일 대표작 상영과 이를 통한 대안적 역사 담론을 모색하는 프레 페스티벌을 개최합니다.
서울역사영화제는 이념적 편향, 정치적 획일성을 벗어나 새로운 눈으로 역사를 살펴 오늘과 내일의 삶을 좀 더 나아지게 하는 힘을 얻을 수 있게 하는 열린 토론의 장을 지향합니다.
따라서 젊은 세대들의 적극적 참여를 기대합니다. 역사는 이미 지나가버린 굳어버린 화석이 아니라, 부단히 다시 살펴서 새로운 교훈을 길어올려야 할 지혜의 보고입니다. 이번 영화제를 통해 열린 눈으로 각자의 역사를 새롭게 쓸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 참여 방법
 
프레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14일 오후 4시 30분 <박열> 상영과 오후 7시 <이준익 감독 씨네토크>를 8월 5일(토)부터 12일(토)까지 7일 동안 선착순 무료 관람신청 받습니다.
 
신청자의 이름/ 연락처/ 관람객수(2명까지)를 historybeyondfilm@gmail.com 로 보내주시면, 13일에 개별 연락을 하겠습니다.  당일 행사 10분전까지 입장하시길 바랍니다.
 
그 밖의 영화관람 및 세미나도 무료로 선착순 입장입니다.
 
아울러 14일, 15일 오후 2시부터 한국, 중국, 일본의 815 관련 영화 상영과 15일, 6시 < 815 한, 중, 일 역사영화>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주최 : 역사영화발전소, 한국연구재단 GRN 사업팀
주관 : 서울역사영화제 준비위원회 (문의 : 02-2266-2296)
일시 : 2017년 8월 14일(월), 15일(화)
장소 : 서울아트시네마 (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 13 서울극장, 매표소1층 상영관3 층) (전화 : 02-741-9782, 02-745-3316)
 
 
 

 

815 서울역사영화제프로그램

 

- 14일(월)
 
오후 2시
 
<일본패망하루전>
136분/ 일본/ 2015
12세이상 관람가
 
오후 4시 30분
 
<박열>
129분/ 한국/ 2017
12세이상 관람가
 
오후 7시
 
<이준익 감독 씨네토크>
역사영화와 나
이준익 감독, 최희서 배우
 
- 15일(화)
 
오후 2시
 
<조선해협>
75분/ 한국/ 1943
12세이상 관람가
 
오후 4시
 
<바람의 소리>
112분/ 중국/ 2009
15세이상 관람가
 
오후 6시
 
<한중일 역사영화 세미나>
 
 - 한국 : 조선희 작가
 - 중국 : 임대근 교수
 - 일본 : 김봉석 평론가
 
 
■ 작품 및 행사 소개
 
14일(월) 오후 2시
< 일본패망하루전 >
日本のいちばん長い日, Japan's Longest Day
 
감독 : 하라다 마사토
출연 : 야쿠쇼 코지(아나미), 모토키 마사히로(쇼와), 마츠자카 토리
 
하라타 마사토 감독의 <일본 패망 하루 전>은 일본의 천황이 항복 선언을 하기 직전의 시간을 그리고 있다. 천황이 항복 선언을 결심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군부를 중심으로 반대 의견이 나오고, 군국주의자들의 반란이 시작된다. 천황은 곧 국가라고 믿는 이들이 천황의 결정을 반대하는 이유는 아니 근거는 무엇일까. 군국주의자라면 더욱 천황에게 절대적인 충성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일본 최후의 육군 대신 아나미는 후배 장교들의 존경을 받는 군인이다. 마지막 순간까지 공식적으로는 항복 불가와 본토 결전을 내세운 아나미였지만 행동은 다르다. 후배들의 쿠데타를 결사적으로 막는다. 내심 항복에 동의했지만 강경파들의 준동을 막기 위한 계략이었다. 자신의 임무를 마친 아나미는 자택으로 돌아가 자결한다. 최후까지 무사로서의 자존심을 지킨 것이다.
<일본 패망 하루 전>은 우익 영화라는 비난과 당대의 극단적 대립을 객관적인 시선으로 포착한 정치영화라는 평이 엇갈렸다. 일간지들에서는 모 국회의원의 발언을 빌려 우익영화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과연<일본 패망 하루 전>은 피해자로서의 일본인만을 보여주고 그들의 악행은 보여주지 않는 영화일 뿐인가. 이런 류의 비판은 다카하다 이사오의 애니메이션 <반딧불의 묘>에 대해서도 비슷하게 가해진 적이 있다.
21세기 들어 일본에서는 2005년 일본 해군을 소재로 한 <남자들의 야 마 토>, 2011년 진주만 공습의 주범을 다룬 <야마모토 이소쿠로>, 2013 가미카제 특공대를 그린 <영원의 제로>등 논란의 여지가 많은 영화들을 만들어왔다. 그런 영화들처럼 <일본 패망 하루 전>은 우익영화일까. <반딧불의 묘>도 우익영화인 것일까. 한번 생각해보자. (김봉석 프로그래머)
 
14일(월) 오후 4시 30분
< 박열 >
Anarchist from Colony
 
감독 : 이준익
출연 : 이제훈(박열), 최희서(후미코), 김인우
 
"조선인에게는 영웅, 우리한텐 원수로 적당한 놈을 찾아."
1923년, 관동대지진 이후 퍼진 괴소문으로 6천여 명의 무고한 조선인이 학살된다.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관심을 돌릴 화젯거리가 필요했던 일본내각은 '불령사'를 조직해 항일운동을 하던 조선 청년 '박열'을 대역사건의 배후로 지목한다.
"그들이 원하는 영웅이 돼줘야지"
일본의 계략을 눈치챈 '박열'은 동지이자 연인인 가네코 후미코와 함께 일본 황태자 폭탄 암살 계획을 자백하고, 사형까지 무릅쓴 역사적인 재판을 시작하는데....
조선인 최초의 대역죄인!
말 안 듣는 조선인 중 가장 말 안 듣는 조선인!
역사상 가장 버릇없는 피고인!
일본 열도를 발칵 뒤집은 사상 초유의 스캔들! 그 중심에 '박열'이 있었다!
 
14일(월) 오후 7시
< 이준익 감독과 최희서 배우의 씨네토크 > - “역사영화와 나”
 
최근 역사영화에 천착하는 이준익 감독님과 최희서 배우님을 모시고, <동주>와<박열> 제작에 관해 얘기한다. 역사영화를 만드는 감독을 직접 만나 그의 해석과 역사영화란 무엇인지에 대해 함께 고민해본다.
 
사회 : 맹수진 (영화평론가)
 
15일(화) 오후 2시
< 조선해협 >
Straits Of Cho Sun
 
감독 : 박기채
출연 : 서월영, 김신재
 
한국영상자료원이 1943년작 <조선해협>을 수집, 공개한 것이 2006년이었다. <조선해협>을 비롯해 일제 말기의 영화들 <군용열차>, <지원병>, <반도의 봄>, <집없는 천사>가 모두 <조선해협>을 전후로 발굴 수집돼 공개되면서 일제 말기의 사회 분위기, 친일의 마인드와 실상이 생생하게 전달되었다.
이 영화는 1942년 총독부 영화 정책 아래 출범한 조선 유일의 영화사 조선영화제작주식회사의 작품으로 감독 박기채를 비롯해 모든 스탭이 조선인이다. 하지만 이 영화가 일제 말에 조선인의 태평양전쟁 참여를 독려하는 군국주의 영화라는 내용은 별도로 치더라도 일어 영화라는 점 때문에 지금도 영화사가들 사이에서 이 영화를 한국영화 범주에 넣을 것인가 논란이 있다.
<조선해협>은 경성의 중산층 집안에서 큰 아들이 지원병 나가서 전사하자 자유연애에 빠져 있던 둘째 아들마저 임신한 동거녀를 두고 지원병으로 나가는 이야기다. 일제 말 친일 선전영화의 전형이다. 하지만 만듬새가 거친 프로파간다 영화들 중에서 <조선해협>은 섬세하고 깔끔하게 만들어진 일종의 문예영화 스타일로 감독의 영화적 자의식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조선희 작가)
 
15일(화) 오후 4시
< 바람의 소리 >
風聲: The Message
 
감독 : 진국부, 고군서
출연 : 리빙빙(리닝위), 저우쉰(구 샤오멍)
 
1942년, 일본의 지배하에 놓인 중국. 회색 불용(不容)의 시대. 당신은 선택해야만 한다. 흑인지 백인지. <바람의 소리>는 흑이면서 백이고자 했던, 백이지만 흑이고자 했던, 혹은 백에 가까운 회색이었으나 흑이어야 했던, 흑에 가까운 회색이었으나 백이어야 했던, 그 수많은 ‘인간’을 다룬다. 일본과 일본의 앞잡이, 공산당과 국민당, 민족과 국가를 고민해야만 했던, 그리고 방법으로 자신의 색깔을 덧칠해야 했던 정체성 전화 (transidentity)의 인물들을 다룬다. 그들은 정체성 은폐의 이슈 속으로 빠져들었다. 영화는 그러나 여느 중국영화와는 다른 세련된 기법을 동원한다. 게임의 법칙 속에서 도대체 누가 ‘권총’이고 ‘유령’인가 하는 문제를 관객에게 출제한다. 이제 관객은 게임의 법칙 속으로 빠져든다. 관객은 중국 대 일본, 애국 대 매국의 이분법에서 벗어나야 한다. 무수한 회색들을 위해, 흑과 백의 이분법에서 벗어나려고 하는 이들을 위해 민족과 국가의 이데올로기를 벗어던져야 한다. ‘바람의 소리’를 믿어서는 안 된다. 자신의 감각과 논리로 유추하는 바람의 진원을 찾아나서야 한다. 2차 세계대전 속에서 펼쳐지는 일본의 중국 침략, 중국 내부의 갈등, 갈등으로 인한 친일 정부 수립, 민족을 앞세운 항일 전쟁의 전개...<바람의 소리>는 그런 여려 결의 바람 속에서 흘러 다니는 무수히 고단한 삶들을 다룬다. 회색이고자 했으나 그럴 수 없었던 삶들을! (임대근 교수)
 
15일(화) 오후 6시
< 815 한, 중, 일 역사영화제 세미나 >
 
- 1945년 8월 15일, 일본패망과 관련한 중국과 일본의 대표적인 영화를 소 개함으로써 침략과 식민지 지배, 종전을 바라보는 각국의 상이한 입장에 대한 공론의 장을 마련
- 향후 역사영화제의 전망으로 한, 중, 일 등 동북아의 역사 갈등과 관련해 현재적 의미를 고찰하고 앞으로 역사영화의 방향성을 모색
  
발제자 조선희 작가 (한국 영화)
2012.03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2006.09~2009.10 한국영상자료원 원장
1997 한겨레신문 출판본부 씨네21 편집장
 
발제자 임대근 교수 (중국 영화)
2017.03 ~ 아시아문화콘텐츠연구소 대표
2015.09 ~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학원 글로벌문화콘텐츠학과 교수
2015.08 ~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 중국어통번역과 학과장
2014.01 ~ 중국영화포럼 사무국장
 
발제자 김봉석 영화평론가 (일본 영화)
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프로그래머
에이코믹스 편집장
브뤼트 편집장
씨네21 기자
 
사회 : 전찬일 (영화평론가), 맹수진 (영화평론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다중지성의 정원이 7월 3일 개강합니다! 하은 2017.06.05 30
공지 ★☆ 다지원 아나바다 장터! 에어워셔, 네스프레소 커피머신 필요하신 분! ☆★ file 하은 2015.08.30 4023
3098 [모집] 토요서당 : 시서화로 익히는 한시 & 청소년 고전학교 : 마키아벨리x노자 new 기픈옹달 2017.08.18 0
3097 2017년 세 번째 쪽빛캠프 [제주에서 한 번 살아볼까?] new 피스캠프 2017.08.18 0
3096 (사)한국영상해설협회는 2017년 시각장애인을 위한 현장영상해설사 양성교육을 실시합니다. file 베토벤 2017.08.13 24
3095 [현장 영상] 『절대민주주의』 출간 기념 집단 서평회 하은 2017.08.12 3
3094 아카데미 읻다 4기 <문학 강좌 오픈 소식> 읻다출판사 2017.08.12 6
3093 박민정 소설가 <현실을 조련하는 소설 쓰기> 읻다출판사 2017.08.12 8
» [815 서울 역사 영화제] 선착순 무료 관람으로 초대합니다 babdoooo 2017.08.12 4
3091 [서울영상미디어센터] 9월 상설교육 안내 서울영상미디어센터 2017.08.11 6
3090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NDIGOSOWON 2017.08.11 1
3089 [홍익대학교]문화예술평생교육원 미술이론아카데미 20세기 근현대 한국/서양 미술사 강좌 개설(수강 신청 중) 오오리 2017.08.08 8
3088 2017년 여름! 라푸푸서원 단막희곡,뮤지컬 극본수업 수강생 모집합니다! file 라푸푸서원 2017.08.07 2
3087 이준익 감독님의 역사 영화 특강 등 참여 회원 모집중 (9월 24일까지) babdoooo 2017.08.06 14
3086 8월 29일, 179회 독립영화워크숍(공동작업 입문과정) 공개 설명회 개최 babdoooo 2017.08.06 4
3085 9월 4일, 179회 독립영화 워크숍 (공동작업 입문과정) 참여회원 모집 babdoooo 2017.08.06 2
3084 대안연구공동체, 8월 개강 예정 강좌 및 세미나 느리게살기 2017.08.04 13
3083 [서울영상미디어센터] 8/29개강! Final cut pro X(10.2) + Compressor (중급) 과정 안내 file 서울영상미디어센터 2017.08.03 4
3082 조정환 '민주주의를 어떻게 절대적으로 민주화할까?' (8/5 토 7시) 하은 2017.08.02 3
3081 초대합니다! 『기호와 기계』 출간기념 집단 서평회 (8/20 일 2시) 하은 2017.07.31 33
3080 2017 EYP스튜디오 무대조명 워크숍 2기 (조명디지털콘솔 워크숍) file EYPstudio 2017.07.30 4
3079 이선일 선생님 하이데거 예술론 개강합니다. 문사철 2017.07.29 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5 Next
/ 155